미 의학전문지, 모더나 코로나백신에 의혹 제기..주가 폭락 > 의료/건강

본문 바로가기




의료/건강

미 의학전문지, 모더나 코로나백신에 의혹 제기..주가 폭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05-20 18:06 조회546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00520164546237

미국의 의료전문지가 백신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발표한 코로나19 백신후보 물질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모더나가 해당 물질에 대해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 보도가 나온 뒤 모더나의 주가는 크게 떨어졌고, 미국 주식시장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미국 의학전문지 스탯(STAT)은 19일(현지시간) 다수의 백신전문가들을 인용해 모더나가 전일 발표한 1상 임상시험 관련 정보만으로는 백신 효과를 평가하기 어렵다고 보도했다. 스탯은 “그 백신이 얼마나 인상적인지 아닌지를 알 방법이 없다”면서 “(모더나가) 매우 적은 정보만을 제공했으며 그 정보의 대부분은 ‘데이터’가 아닌 ‘말’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이어 “그 회사(모더나)가 밝힌 수치들도 그 자체만으로는 많은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그것들을 해석하는데 필요한 열쇠가 되는 핵심정보들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모더나가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한 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신TF의 책임자로 임명한 과학자가 다량의 모더나 주식을 처분한 것도 의혹을 키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앞당기기 위해 ‘초고속 작전’이라는 이름의 TF를 출범시키면서 모더나 이사인 몬세프 슬라위를 책임자로 임명했다. 미국 CNBC방송은 슬라위가 TF 책임자로 임명된 뒤 주가가 급등한 18일 모더나의 스톡옵션 15만5438주를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그가 처분한 스톡옵션의 평가액은 1240만달러(약 152억원)에 달한다. 지난달부터 모더나가 미국 정부로부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받은 예산은 4억8300만달러(약 5940억원)에 달한다.



이래서 바이오 주식은 내부자가 아니면 도박과 같다는 말이 있는거겠죠.. https://redtea.kr/pb/view.php?id=timeline2&no=5762

뿅.

https://news.v.daum.net/v/20190513092700962?f=p

아직까지는 검역체계가 잘 작동하고 있는지 국내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아 다행인데 어떨려나요.

이런 문제 때문에 미국 여행 갈 때는 고기와 관련된 그 어떤 것도 가지고 갈 수가 없더라구요.
라면에도 스프에 고기가 들어 있어서 가져 갈 수가 없습니다.
새우탕도 안돼요. 돼지열병과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다른건데...기자들이 공부를 덜하시는거 같습니당

몇년전에 홍콩가면 돼지육포 사오라고 했는데 그러면 안되겠네요

얼른 삼겹살 뱃속에 저장 해야하네요

이거 유행하면 삼겹살 가격이 미친듯이 치솟겠죠? 미리 삼겹살 많이 먹어두어야 겠읍니다.

이런 거 진짜 잘 따르는 게 좋은 게.. 내가 뭐 들여오다가 나 때문에 그 난리 생긴다고 하면 정말 제정신으로 못 살 것 같아요. 물론 이런 상황에서도 나 좋자고 몰래 들여오는 사람들이라면 신경 안 쓸 것 같긴 하지만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0651911

커피&초콜릿 좋아.....쓰단쓰단 굿
커피&도넛
녹차&떡 제가 딱 뉴스에 나온 시모아 90% 다크초콜릿 먹고 점심운동 합니다.
그런데 저거 엄청커요. 우리애도 가끔 달라면 주는데 한조각이면 충분합니다. ㅎㅎ

달콤한 유혹

19금 초콜릿이네요.

맛있는 부스터~

운동용으로 만들었나


https://www.yna.co.kr/view/AKR20200223074851065

부모들 마음이 찢어지겠습니다. 4살 아이에 이어 최연소 감염이네요. ㅠㅠ

https://m.yna.co.kr/view/AKR20200223070000052

코호트 격리도 늘어날 것 같은데, 걱정이군요.  병원이 취약한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인데. 딸아이와 같은 개월수 인데 ㅠㅠㅠㅠㅠ

제발 그랬으면 좋겠네요ㅠㅠ 16개월은 너무했다 정말ㅠ

애기들은 아예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감기처럼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중증 폐렴으로 발전하는 일은 드물어서 따로 약을 쓰지 않는 경우도 많은걸로 압니다.

아이고 16개월이면 약도 제대로 쓰기 어렵지 않나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료/건강

Total 862건 1 페이지
의료/건강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62 다단계업체發 감염 폭증..인천·아산까지 번져 익명 06-05 272
861 경북 구미서 조개젓 섭취후 A형간염 집단감염…"섭취중지 권고" 익명 06-04 454
860 덜 답답한 비말 차단 마스크 이번주 나온다..마트 등서 자율구매 익명 06-01 376
859 인천시, 종교시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전환..4234개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명령 익명 06-01 396
858 쿠팡발 안정세, 깜깜이 감염 7.7% 돌파..정은경이 긴장한다 익명 05-31 446
857 싱가포르 코로나 환자 퇴원 기준 PCR 검사→증상발현 후 21일 익명 05-29 363
856 아시아가 유럽보다 코로나19에 강한 이유는..습관·변이 등 복합 익명 05-29 415
855 엄마한테 간이식 하려..하루 한 끼로 두 달 만에 15kg 감량한 딸 익명 05-28 306
854 한국인만 된다는 쪼그려 앉기 편해도 무릎 건강엔 치명적 익명 05-27 382
853 러 투명보호복 비키니 논란 간호사 응원 인증샷 줄이어 익명 05-27 254
852 코로나바이러스 면역 6개월만 지속…집단면역 무의미 익명 05-26 404
851 코로나 자가격리 무단이탈해 술 마신 20대…징역 4월(종합) 익명 05-26 289
850 대구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환자 발생(종합2보) 익명 05-23 377
849 K방역은 성공했을지 몰라도 K의료는 혼란 그 자체였다 익명 05-21 404
열람중 미 의학전문지, 모더나 코로나백신에 의혹 제기..주가 폭락 익명 05-20 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