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지기 전 세 번이나 신고했는데..부모 말만 믿었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숨지기 전 세 번이나 신고했는데..부모 말만 믿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10-15 23:14 조회225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01015201309290

법에 신고 의무만 잔뜩 늘어놓으면 뭐합니까
신고해도 이렇게 멍멍이무시당하는데...
한두번이면 증거 불충분 어쩌고 해서 그럴 수 있다 쳐도 세 번은 좀 너무한 것 같읍니다
아가야만 너무 불쌍합니다 ㅠㅠㅠㅠ

신고 안한 보육인력이나 의료인들은 제깍제깍 입건시키시던데
이번에 경찰 너님들은 어떻게 책임지나 봅시다
피해자나 목격자가 거의 범인을 잡아다가 바쳤는데 포상금은 지가 쳐먹은 경찰 사례도 또 많이 떠오르네요.

그런데 생각보다 저런 경찰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띈다는 겁니다. 저런 경찰이 제발 한 둘 뿐이기를 바라지만요.

하숙집 방문 뜯기고 노트북을 도둑맞았는데 신고했더니 한번 나와보고선 “에이 이런거 못잡아요”하고 툴툴대며 가버린 경찰놈이 생각나네요.
아니 도둑놈 잡으라고 세금내는거지 도둑 못잡는거 자랑하는거 들으려고 세금내는거 아닌데?
열심히 일하고 고생하는 경찰들도 많겠지만 저런 경찰 하나가 전체 조직 욕 쳐먹이는거죠.

하아..ㅜㅜ

아...진짜....이런 개나리 미나리 쓰레빠같은!!!!!

아기가 너무 불쌍합니다....ㅜㅜ

ㅠㅠ 너무 화나고 슬프고..

에휴 경찰 수사권 줘도 잘할지..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359520&plink=ORI





부모님이나 가족이 해야할 일을 이렇게 돈으로 대행하는 건 모든 분야에서 다 공통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일이군요. 음란물 반입이야 뭐 제도화시킬 수도 있는 영역이니 그러려니 하는데 피해자와 합의 알선, 미행감시? 이건 좀 섬뜩하네요.

차라리 퇴직 교정직 공무원들이 갈 수 있는 분야로 육성을... ^^ㅎㅎㅎㅎㅎ

어떤 만화인가 했더니 엿보기구멍이군요.. 정발되었는지 몰랐네-_-

그게 효율적이기도 하고, 전문적이기도 하고... 차라리 아예 저걸로 국가가 장사를 하는건 어떤가 하는 생각도 좀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9174103728

6월 19일자 한경이 [단독] 붙이고 보도한 보도입니다.
환경부에서 18일에 재포장금지법과 관련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는데
앞으로 묶음할인판매 마케팅를 하면 규제를 한다는 것처럼 기사가 나왔습니다.
가이드라인은 재포장을 규제하겠다는 것이지 할인판매를 규제하겠다는 것이 아닌데
어떻게 읽으면 이런 기사가 나올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620170732342

다음날(20일) 환경부에서 낸 해명 보도자료에 대한 기사입니다.
가이드라인은 한경기사 내용과 많이 다르다고 해명한 자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론이 안 좋다고 느꼈는지
다시 21일 환경부에서 다시 보도자료를 내서 규제를 원점 재검토하겠다고 발표합니다.
22일에 환경부에서 다시 브리핑을 열 모양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621173801279

이후  한경보도에서는 자기들이 정당한 문제 제기를 하니 환경부에서 말바꾸기를 한 것처럼 보도를 합니다.
기사내용을 보면 아직도 얼만큼 팩트를 비틀고 있는지 고스란이 보입니다.
그동안 환경부가 어디까지 재포장으로 보고 규제를 할지 오락가락 했던 게 사실일 수도 있지만
한경 기사는 18일 가이드라인이 발표된 뒤에도 내용을 왜곡하고는 그들의 뜻대로 관철시킨 뒤 승전보를 부르는 모양새입니다.
불과 며칠 사이에 왜곡보도가 어떤 식으로 작동하는지 적나라하게 드러난 사례라 인상적입니다. 계획대로 밀어 붙어야 되는걸 또 왜...

이걸 왜 백지화... 계획대로 해주세요

여전히 주류언론의 힘은 막강한 것 같습니다. 종이신문 아무도 안봐도 인터넷으로 서로 받아쓰고 카톡으로 퍼나르면 종이신문 때보다 훨씬 더 파급력이 크니까요. 정통언론사의 탈을 쓰고 있기에 유튜브 가짜뉴스하고는 차원이 다르죠.

덕분에 앞으로 경제지 보도에는 피카츄배를 꼭 시행하겠습니다.

마지막 한경기사를 다 맞다고 쳐도 멀쩡했고 어떤의미에선 필요했던 규제를 선날로 무력화 시킨거죠 처음 기사 볼때부터 저 기사만 봐도 이상하다 싶었는데 진짜 좀 적당히들 했으면 좋겠습니다.

왜곡보도 만세 군요.

http://v.media.daum.net/v/2017111510122664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회

Total 5,936건 1 페이지
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36 혁신도시는 됐는데…충남 내포신도시 종합병원 사실상 무산 새글 익명 10-23 440
5935 "엄마가 연락하래요"…대학원생 숙제도 관리했다 익명 10-23 350
5934 현직 경찰관이 폭행 뒤 도주..지나던 시민에게 붙잡혀 익명 10-22 234
5933 유리 겔러 사기극 밝혀낸...마술사 잡은 마술사, 하늘로 익명 10-22 433
5932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또 사망…사측 “인력 투입해 근무 단축”(종합) 익명 10-22 298
5931 서울시 대중교통 1500원 시대 열릴까…누리꾼들 "무임승차부터 없애자" 익명 10-22 437
5930 인천 화재 형제 동생 사망…사고 한 달여만 익명 10-21 386
5929 갑질 울분 택배기사가 남긴 유서 3장엔 "억울합니다" 익명 10-21 232
5928 코레일의 황당한 주문에…화물열차 177량 멈춰 섰다 익명 10-20 339
5927 3년간 9천건, 또 그 남자!…‘밥 먹듯’ 악성 민원 30대 구속 익명 10-20 204
5926 식약처, 23일부터 의약외품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 익명 10-20 222
5925 국가통계 “올 강남 집값 하락”···5억 올랐는데 ‘믿으세요’ 익명 10-19 290
5924 “민석아! 전화라도 받아줄래? 우린 네가 너무 그립다” 익명 10-19 387
5923 소비할인권 재개…박물관 3천원-영화관 6천원-공연장 8천원 할인 익명 10-18 376
5922 “하루 420개 배송…100% 과로사” 택배기사 9번째 사망 익명 10-18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