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구미 식수난 생기면 대구서 해평 물 안 쓴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권영진 대구시장 "구미 식수난 생기면 대구서 해평 물 안 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10-14 15:10 조회243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01007142348625

유량도 많고 상수원이 잘 관리된 한강을 가진 수도권과 달리 다른 지역은 식수난에 대한 걱정이 많습니다.

유량의 변동도 심하고, 상수원을 관리하려니 오염원을 없애야하는데 오염원을 없애면 산업이 죽어버리니 골치가 아프지요.

그래서 여기 저기 댐을 만들어서 유량을 확보하려고 하고 4대강에 있는 보를 없애는 것도 딱히 적극적이지 않습니다.

썩은물이라도 정수해서 마셔야하는 절박함이 있으니까요.  

대구는 구미보다 상부에서 취수원을 만드려고 하고, 부산은 진주남강물을 끌어먹고 싶어하지만 해당지역에서 좋아하지도 않고 돈도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심지어 전기는 충남에서부터...

상수랑 하수 잘못 설치하면 힘들어지지요. 상류에서 끌어오고, 하류에서 방류하는...

딴 얘기지만 시티즈 스카이라인 생각나네요

저건뭐 힘의 논리 아니겠읍니까? 서울도 물, 전기 전부다 경기도에서 끌어오고 배째라고 하잖아요. 미국도뭐 케나다에 쓰래기 다 버리고...

https://www.cnn.com/2018/09/25/us/bill-cosby-sentence-assault/index.html?utm_source=fbCNN&utm_medium=social&utm_term=link&utm_content=2018-09-25T18%3A20%3A21

빌 코스비가 2004년 안드레아 콘스탄드를 본인의 집에서 약을 먹이고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가 인정되어 3~10년형이라고합니다. 동시에 평생 sexually violent predator로 등록되어 이사를 가면 지역주민들에게 연락이 가고, 코스비는 평생 성폭행관련 상담을 받아야합니다.

코스비의 변호사는 코스비의 나이(만 81세) 그리고 그의 악화된 건강(시력이 많이 약해졌다함)등을 이유로 감옥이 아니라 자택감금을 부탁했지만 판사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듯합니다.

이로써 코스비는 #미투 운동 최초로 하이프로필 셀럽으로서 실형선고를 받게되었습니다.


코스비에게 각종 성추문/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한 사람이 60명에 가깝다고 알고있는데, 조금이라도 그분들의 상처에 도움이 되었으면합니다. 어제 뉴스에 나온걸로는 최소 3년이 지나야 가석방 신청을 할 수 있고 가석방이 안되면 최장 10년까지 징역형을 사는거라고 하더군요.

Indeterminate sentencing이었나 뭐 그런거 아닐까유? ㅇㅅㅇ

3~10년은 뭘까요...?

http://v.media.daum.net/v/20171017060405702 <조선일보> 국내 체류 난민 어느새 3만5000명
http://news.zum.com/articles/45928360

<조선일보> 난민 신청 상반기에만 7737명… 1년새 2배 급증
http://news.zum.com/articles/45928348

<조선일보> 돈 벌러 들어온 외국인 체류 기간 늘리려고 난민 신청하는 경우 많아
http://news.zum.com/articles/45928353

정리하자면 이렇네요.
* 국내에 들어와서 난민으로 인정받았거나 혹은 인정받고자 계속 남아있는 사람들은 현재 35,030명으로, 탈북자(약 31,500명)보다 수가 많다.
* 이들 중 실제로 난민 또는 난민에 준하는 지위를 획득한 사람은 2,379명으로, 비율로 따지면 약 6.8%다.
* 난민 신청자는 최대 3번까지 심사를 신청할 수 있고, 심사가 진행되는 2~5년간 합법적으로 체류가 가능하다.
* 난민 신청자는 신청 후 6개월 뒤부터 국내 취업이 가능하지만, 이번 제주도 예멘 난민 신청자들에게는 특별히 취업을 일찍 허가하였다.
* 이번에 이슈가 된 예멘 난민 신청자 549명 중 약 300여 명이 현재 제주도에서 일하고 있다.
* 예멘 난민 신청자들은 심사 결과 난민 또는 난민에 준하는 지위를 획득해야 제주도를 떠날 수 있다.
* 예멘 난민 신청자들은 제주도보다는 수도권에서 일하고 싶어하며, 예멘에 남아 있는 가족들 또한 데려오고 싶어한다.
* 법무부 추산에 따르면, 앞으로 3년 안에 누적 난민 신청자가 12만 명을 넘을 것이다.
* 불법 체류자가 합법적으로 국내에 체류 및 취업하기 위하여 난민 신청을 악용하는 사례도 있다. 위 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1994년부터 난민 신청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난민 신청자가 급격하게 늘어난 건 요 몇 년 사이라네요.

난민이란게 꽤 오래전부터 꾸준히 불어난건가 봐요...? 아니면 최근 3만명 이상이 들어온건가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회

Total 5,945건 1 페이지
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45 KF94 포장지에 넣은 ‘가짜마스크’ 402만 장 시중에 유통됐다 새글 익명 10-29 411
5944 잿더미 된 사찰, 알고 보니…부처님 앞 "할렐루야!" 외친 그 여자 익명 10-27 488
5943 김홍희 해경청장 "충동적 공황상태에서 자진 월북..증거 다수"(종합) 익명 10-26 360
5942 수십톤 쓰레기산을 헤집는 사람들 “다들 기피, 외국인 없으면 일 못해” 익명 10-26 208
5941 성폭행 다음날 "사과해" 찾아간 소녀, 이걸 물고 늘어진 가해자 익명 10-25 440
5940 취업난에 ‘공시족’ 증가… 대학생·취준생 37.4% “공무원 준비” 익명 10-25 426
5939 "수서역 폭파하겠다" 허위 신고에 경찰 출동 소동 익명 10-25 460
5938 K팝 무대 위 노동자들 익명 10-24 466
5937 혼자 라면 먹지 말고…어린이 식당에 오렴[남기자의 체헐리즘] 익명 10-24 359
5936 혁신도시는 됐는데…충남 내포신도시 종합병원 사실상 무산 익명 10-23 451
5935 "엄마가 연락하래요"…대학원생 숙제도 관리했다 익명 10-23 368
5934 현직 경찰관이 폭행 뒤 도주..지나던 시민에게 붙잡혀 익명 10-22 253
5933 유리 겔러 사기극 밝혀낸...마술사 잡은 마술사, 하늘로 익명 10-22 449
5932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또 사망…사측 “인력 투입해 근무 단축”(종합) 익명 10-22 320
5931 서울시 대중교통 1500원 시대 열릴까…누리꾼들 "무임승차부터 없애자" 익명 10-22 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