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비 101경비단서 누적 확진자 11명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청와대 경비 101경비단서 누적 확진자 11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4-11 17:40 조회626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10411150315110

... 이런일이 있네요 다행히 확진자외에는 음성이라 하는데

   근데 다른데도 아닌 청와대를 관리하는 곳에까지

   백신접종이 안된것도 의외네요
   65세 이상 접종하기로 하고는 1호 아닌가요? 65세 이상 미접종시기에 1호로 맞으면 혼자 살겠다고 쳐맞네 하면서 욕이나 먹었겠죠. 아니면 몰래 화이자 같은거 가져와서 아스트라꺼인척 하면어 맞았다고 하거나요. 아스트라꺼 맞는데도 주사기 바꿔치기니 뭐니 생난리였는데요.
뭐래도 깔 사람들은 이게 다 니가 자초한거다 라고 만능단어 내세우겠지만요.

제일 먼저 맞지 않으신 건 당시 질병청에서 65세 미만한테만 주사를 놓기로 해서 대상자가 아니셨기 때문이고, 나중에 65세 이상 AZ접종을 시작했을 때는 1호로 맞으셨죠.

대통령 본인도
"전 소중하니까요"라고 백신을 먼저 맞지 않고
정상회담 출국 시점이 올때까지 기다리다 접종받았으니까요.
경호실이기 때문에 맞아야한다. 라고 하면
뭔가 좀 일관성이 없어보이기도 할것 같아요;ㅎ

아니 아무리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안좋아도 대통령 경호실은 좀 챙겨주지......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808081432001

부산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가 2018년에 사표를 쓰고 그만두었는데, 사유가 사문서위조였군요.  

http://www.newspim.com/news/view/20210216000069

http://m.naeil.com/m_news_view.php?id_art=376932

천씨에게 프로젝트를 맡긴 국토부의 한 산하기관에서 보수 책정을 위해 천씨에게 학력증명서를 요구했다. 공공기관 등은 자문료 등을 지급할 때 학력이나 경력을 토대로 차등 지급하고 있다. 천씨는 펜실베이니아대학 졸업장을 스마트폰으로 찍어 해당 기관 담당 직원에게 카카오톡으로 보냈다.

하지만 해당 기관 임직원들은 이 졸업장을 의심했다. 천씨의 행동과 말에 의심을 품던 차에 경찰이 천씨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

천씨는 그동안 1996년부터 1999년까지 펜실베이니아대학 와튼 스쿨(경영대학)에서 경제학과 재무학 학사 학위를 취득했다고 주장해 왔다. 펜실베이니아대학 와튼 스쿨은 비즈니스 분야에서는 세계적인 대학으로 꼽히고 있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 대학 학부 출신이다. 내일신문이 입수한 천씨 영문 이력서에는 BS in Economics, Wharton School, University of Pennsylvania라며 펜실베이니아대학 와튼스쿨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졸업했다는 내용이 있다.

실제 천씨가 펜실베이니아대학을 졸업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경찰은 천씨가 졸업장을 위조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당시 국내에 있는 와튼 스쿨 졸업생을 직접 면담한 뒤 펜실베이니아대학에서도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

서류를 카톡 사진으로 찍어보내면 누구라도 빡칠수 밖에요.  


특기사항인가..

당당하게 보완서류를 카톡으로 내겠다는 민원인이 하도 많아서 다른 곳은 다 카톡으로 받아주나 했더니 역시 아니었나 보군요.

뭐... 사실 카톡으로 받는건 빡치지 않는데 화질구지면 빡쳤을거같긴 합니다.

폰으로 찍은 폰자격증

ㅋㅋㅋ

https://n.news.naver.com/article/014/0004540721



법치국가니까 항소하는거야 자유인데 형량이 낮아지지나 않을까 걱정되네요. 지금도 형량 얼마 안되던데... 이런 ㅆ ㅣ.....

[그] 형벌...



  https://news.v.daum.net/v/20210309124238357

  ... 이번기회에 표현, 언론의 자유 핑계대면서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에서 허위사실

     얘기했던 사람들 다 법적책임지길 바랍니다.

     근데 제가 듣기론 보통은 형사소송을 한 다음에

     그 판결을 근거로 민사소송을 거는게

     보통이라고 들은거 같은데  괜찮을까요? 민형사의 판단 기준은 좀 다르기도 하거니와...병합도 가능하구요

적정 소가보다 많지만 상징성이니. 본인 돈들여 인지붙이는거야 자기맘대로..ㅡㅅㅡ

정답입니다.

직업이 검사이니 알아서 잘 소송했겠지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