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소화기요" 호흡 맞춰 불길 잡은 용감한 이웃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여기 소화기요" 호흡 맞춰 불길 잡은 용감한 이웃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2-05 20:23 조회743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10204210019035

와... 멋진분들이시네요. 53초 한복입으신 할아버님 완전 씬스틸러. ㅋㅋㅋ 뭔가 빠르니 좋네요

https://news.v.daum.net/v/20201124133538900?fbclid=IwAR2dD_0rWZ3icFz5zSJD4QD13siyLwoiMu7pbICFsmcAw05sP_B7CrT5aTQ



뭔 개똥같은 소리인지 대체.. 언제적 이야기야....

이런 교수는 거르는게 바로 지혜

그 교수분 나이가 안나오네요. 한 90살 정도 자시고 일정시대 사신 분이면 그럴 수도 있지 하려고 했는데

미쳤네

???? 꺼토미 히라..

쓰레기같네요.

인생의 지혜

ㅋ 지들끼리는 혼외자식 생기는 것보단 낫지. 그건 진짜 무개념이지.. 이럴지도..

아 진짜 내안에 웃음벨이 세게 눌러짐요 ㅎㅎ 진짜 웃음이 멈추질 않네 ㅎㅎㅎ

[그 형벌]을 내리면 아내도 피임기구 안 챙겨서 좋겠네요

시방 이것이 뭔 개소리다냐......
이건 성인지 감수성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무개념 인증인 건데요. -_-

그러니까 정조대 이야기 하는 것 이겠지요?

https://news.v.daum.net/v/20201121152721531


김포에 위치한 해당 부대는 병사들의 두발상태가 불량하다며 8월부터 군 복지시설 소속 이용사가 2주에 한번씩 부대를 출입해 이발을 담당하도록 했다. 병사들은 1회 이발비 5000원을 각각 사비로 지출했다. 이에 일부 부대원은 이발이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상황에서 사비로 머리를 깎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부대는 10월부터는 아예 병사들이 쓰던 전동이발기를 모두 회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눈을 의심했습니다 진짜... 애들 잡아다 강제노역시키면서 피까지 빨아먹네. 사병돈까지 해먹네 ㅎㅎ

이걸 또 이렇게 해먹지만 처벌 안받을거 같네요..

노답들

상병쯤 되면 장교 머리도 자를 수 있을 정도일 것인데

저런사람 반역죄로 다스려야되는데...

에휴...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254768

https://namu.wiki/w/%EC%9D%B4%EC%B6%98%EC%9E%AC%20%EC%97%B0%EC%87%84%EC%82%B4%EC%9D%B8%20%EC%82%AC%EA%B1%B4/8%EC%B0%A8

https://youtu.be/YxYx-kyYjZI

http://program.kbs.co.kr/1tv/culture/docuinsight/mobile/board.html?smenu=71ccb3&bbs_loc=T2019-0296-04-850025,read,,39,999075
[윤성여 씨의 삶은 단조롭다. 주간 근무와 야간 근무 2교대를 반복하며, 쉬는 날이면 성당으로 향한다. 밤 10시가 지나면 외출을 하지 않는다. 술도 거의 마시지 않는다. 새로 친구를 사귀는 일도 없다. 여행을 가본 적 역시 없다. 주로 만나는 사람은 출소 당시 정착에 도움을 준 박종덕 교도관과 나호견 교화복지회 원장님. 윤씨는 나호견 원장님 댁에서 식사를 해결하고, 직장에 나가 돈을 번다. 9년째 반복된 생활이다. 윤 씨가 단조로운 일상을 유지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범죄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서’. 스스로 무죄를 증명하는 방법이 그뿐이라 믿기 때문이다. 박 교도관과 나 원장 외에는 믿고 의지할 사람이 없다는 그는 지금도 교도소가 있는 도시, 청주에 홀로 살고 있다. 



 그렇다면, 윤성여 씨는 어쩌다가 살인자가 되었을까. 세 살 때 소아마비를 앓은 뒤, 왼쪽 다리를 절게된 윤 씨. 그가 ‘화성8차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건 불과 스물두 살 때였다. 당시 윤씨는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져 한 농기구 센터에서 직원으로 일하던 중이었다. 화성에 살고 있는 남성이라면 모두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받던 그 때. 윤씨도 여느 평범한 청년들처럼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 그러던 그를 경찰들이 한 달이나 감시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건 이미 체포된 후였다. 


"원래는 죽일 생각은 아니었습니다. 

그 집 담을 넘다 보니까 문고리가 하나 있더라고요. 

그래서 보니까 여자가 있길래……"

- 1989년 7월 윤성여의 자백 내용




 경찰서에 끌려간 후, 윤 씨는 3일 만에 범행 일체를 자백한다. 범행 사실을 상세하게 진술하던 스물두 살의 청년. 그에게는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지난 달 열린 화성8차사건 재심 9차 공판. 그곳에 이춘재가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며, 윤성여 씨가 범인으로 지목되었던 ‘화성8차사건’ 역시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과연 이춘재는 수천 명의 경찰이 몰려들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선상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었을까. 제작진은 이춘재의 육성을 직접 확보했다. 


 화성8차사건의 살인자로 손가락질 받으며 30여 년을 살아온 평범한 인간 윤성여. 그리고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 이춘재. 그들의 운명은 대체 어디서부터 엇갈렸을까. 또한 살인자라는 낙인을 안고 살아온 윤성여는 어떻게 그 시간을 버텨냈을까]


어제 뉴스라 다른곳에서도 보셨겠지만...

하지도 않은일로 감옥살이한다면 너무 끔찍하죠. 20년간의 감옥살이.  32년간의 누명. 지금은 윤성여씨가 트럭으로 나오는 시대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