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열 인터뷰) 신이 없는 세상과 신이 있는 세상 중 신을 희망하므로 나는 유신론자다. > 문화/예술

본문 바로가기




문화/예술

이문열 인터뷰) 신이 없는 세상과 신이 있는 세상 중 신을 희망하므로 나는 유신론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05-20 01:12 조회531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9&aid=0004578037&date=20200519&type=1&rankingSeq=8&rankingSectionId=103





제가 처음으로 접한 도끼 책이 카라마조프입니다. 계기가 있었어요. 이문열 극성빠였던 제가 어느 <안티 이문열>블로그에서 사람의 아들 까는 글을 읽은겁니다. "사람의 아들은 카라마조프의 한 에피소드(대심문관)를 한국식 수사반장 스토리로 짬뽕시켜 울궈낸 열화카피본이다"

뭐가 어째? 부들부들.. 도대체 그게 뭔데? 하고 손을 대었던 것입니다.. ㅋ 결과는 뭐.. 당연히 압도당해서 반론하고픈 의욕이 분노조절잘해가 되었지요 ㅜㅠㅋ


그러다가 또 나중에 사람의 아들을 다시 읽었을 때에는, 어 그래도 이건 이문열만의 뜨거움이 있다, 라고 재재평가를 내리게 되었습니다.

이문열 팬들에게서도 사람의 아들은 작품성으로 따져서 최고에 꼽히지는 않더라구요. 보통은 황제를 위하여나 금시조, 시인 같은 것들 쳐주고 사람의 아들은 <이문열 젊었을때 혈기 한번 좋았지> 정도.. ㅋ 이문열 자신도 작품의 결말에 대해서 미진했다는 입장을 밝힌적이 있고 특히 아예 작품 속에서 셀프디스를 합니다. 주인공 남경사가 살인사건을 수사하며 용의자인 민요섭의 소설을 틈틈히 읽어나가는 액자식 구성인데, 남경사가 중간에 민요섭의 소설을 까면서 이거는 이러이러해서 허접허지만 요론조론 사정이 있으니 대충 넘어가 주셈하고 마치 독자에게 양해를 구하는 듯한 장면이 있어요ㅋ 그런데도 왜 이문열 하면 사람의 아들이냐? 그게 제일 잘팔려서?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의 아들이 대심문관과 차별화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예수와 대척점에 있는 아하스 페르츠라는 인물을 창조해 그의 생애를 출생부터 그려나갔다는 것입니다. 카라마조프에서 대심문관이 예수에게 그런 말을 해요. 나도 한때 광야에 있었고 나도 메뚜기와 풀뿌리로 연명했으며 나도 네가 사람들을 축복했던 그 자유를 축복했다 아놔 너만 세상을 위해서 고뇌했는줄 알아? 라는건데, 그 광야와 메뚜기와 풀뿌리가 구체적으로 뭐였는지를 아하스페르트를 통해 보여주는거죠. 대심문관과 예수의 키배를 읽는 것이 홍진호와 임요환의 결승전을 관람하는거라면, 아하스페르츠의 생애를 읽는 것은 어린 시절의 홍진호가 스타크래프트를 처음 설치하고 일꾼을 나누고 건물을 짓고 유닛을 뽑는 과정을 처음부터 되돌려보는 것과 같다 할까요ㅋ


그렇다고 이렇게 비유를 했다 해서 대심문관=아하스페르츠 는 아닙니다. 아하스페르츠는 성경 속 광야에서 예수가 만나는 사탄이에요. 하지만 소설을 읽는 독자는 처음에는 아하스페르츠가 사탄인줄 모르고 있어요. 그런데 소설을 읽어 나가다가 아하스 페르츠가 광야에 이르자 (어라? 이 장면은... ) 하고 기시감을 느끼게 됩니다. 아니나 다를까.. 거기서 예수가 등장했을 때의 그 전율이란.. ㅋㅋㅋ 헐 이런 설계였구나 호달달달 하고 기저귀 갈아입게 되는거죠ㅋ 그 왜 영화 1987 볼때 잘생긴 운동권 선배 강동원이 이한열이었다는걸 아는 순간 머릿속에 퓨즈가 퍽 하고 나가면서 와 신발 개명작!!이라는 말밖에 안나오는거랑 비슷해요ㅋ 아하스페르츠가 사탄이었다니.. 꼬꼬마때 여름성경학교에서 물리쳐야 할 세가지 유혹으로 배웠던 그 사탄이었다니.. 아 시부레 사탄 화이팅.. ㅜㅠ (과몰입) 아마 도끼가 읽었어도 헤 이런 구성도 괜찮은걸? 하고 감탄하지 않았을까.. ㅋㅋ


재밌는건 대심문관과 사람의 아들 모두 예수와 교회를 신랄하게 공격하고 이걸 읽은 적잖은 교인들이 신앙의 위기를 맞게 되지만, 정작 두 작품 모두 그래서 신 믿지 말자고? 응 그건 아니야.. 하는 결론이라는거. 진실된 믿음은 진실된 의심을 거쳐서야만 이루어질 수 있으리니.. ㅋㅋ


1987예를 들었으니 생각나는건데 뒤늦게 본 듀나의 1987평이 재미있었습니다. <비정치적인 여대생을 각성시키는 인물이 잘생긴 남자선배>라는 것과 전체적인 분위기가 조폭영화스러운 것에 대해 상당히 심기가 불편하신듯 했어요ㅋ 그러면서도 <최근에 나온 80년대 회고작 중에 가장 재미있다>라고 말하는게 마치 하 인정하기 싫은데 어쩔수 없이 인정할수밖에 없네.. 하는거 같았어요ㅋ


이문열과 사람의 아들에 대해 이야기할때도 비슷한 느낌이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하 참 작가도 인간적으로 문제가 많고 작품 완성도도 그닥인데 막상 읽었을때의 충격은 이거 따라올만한게 없단말야.. 하고..















알료사님 리뷰는 문학적이라 좋아요 ㅋㅋ

사람의 아들을 다시 읽고싶어지는 글이네요!! ㅎㅎ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584&aid=0000000061 동아사이언스에서 양질의 글을 읽을 수 있게 해주시는 분이져

강석기 씨 글 좋아요.

그네들의 혈통은 오늘날에도 정정하여

https://youtu.be/mQMtk155bmY
일부는 엽견모드했고

https://youtu.be/ndsHIFOcRA8
일부는 들들들들들개

https://youtu.be/jhvFioXDse0
https://youtu.be/NaN3f9TWajA
둘은 한끝차라 하지요.

http://naver.me/FGmHohZK
밀리의 서재-리디셀렉트-YES24 ‘전자책 삼국지’
최다 열람 도서 ‘밀리의 서재’ 회원 26만 돌파 ‘선두’
리디북스-예스24도 뒤이어 참전 월정액 시장 후끈
베스트셀러 서비스-오디오북 등 앞세워 치열한 각축

최근 넷플릭스(영상)나 멜론(음원)처럼 월 1만 원 안팎을 결제하면 원 없이 전자책(e북)을 볼 수 있는 전자책 월정액 구독 서비스가 대중화하고 있다. 2014년 미국 아마존이 선보인 ‘킨들 언리미티드’와 같다. 물론 탈퇴하면 더 이상 전자책을 볼 수 없다.

출판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칠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월정액 구독 서비스는 도서의 ‘판매’가 아닌 ‘대여’ 개념이어서 도서정가제를 직접 적용받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향후 출판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정가제 위반 논란이 일어날 소지도 아예 없지는 않다.



대세는 도서이든 영화이든 음악이든 소유가 아니라 경험 그 자체를 즐기는 것입니다. e북 시장이 주목되네요. 50년 대여도 철퇴를 맞았기 때문에 이것도 아마 곧 내려갈겁니다.
그리고 조금만 깊이 있는 책은 이북으로 없어서 영 메리트가...

전부 이렇게 바꼇으면 좋겠네요. 만원 만내면 모든 책 읽기..

음악은 다른 일하면서도 들을수도 있고, 한번 즐길때 서비스타임이 짧고,
독서는 하려면 집중력이 필요하고, 꽤 많은 시간을 공들여야 하기에,
수익배분에 있어서 좋은 점이 있을거 같습니다.

수치 계산도 단순히 처음 읽는것 외에, 구독시간, 페이지 등 스탯화 시켜서 배분하면 꽤 괜찮을거 같아요.

또 도서정가제 카르텔들이 달려들겠네요. 시장 질서를 왜곡한다고...

왜 내가 읽고 싶은 책은 e북으로 안 나올까.. 사업성이 안되어서 그러나 그런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습니다. 좀만 전문적이거나 덜 대중적인 서적은 없는 경우가 많아서..

둘 다 해봤는데 읽을만한 책이 거의 없던..

킨들 Unlimited면 의학서적도 가능한지 궁금해집니다.

http://v.entertain.media.daum.net/v/20180417171520628
예상했던 25일부터가 아니었습니다. 누가 봐도 담합인데 절대 아니라고 하겠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화/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