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비율 30% 넘는 국제업무지구…`금싸라기 용산` 빛바래나 > 경제

본문 바로가기




경제

주거비율 30% 넘는 국제업무지구…`금싸라기 용산` 빛바래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05-06 21:45 조회498회 댓글0건

본문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4569770

정부가 6일 발표한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것은 용산 정비창 용지에 아파트 8000가구를 건립하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애초 용산 정비창 용지를 서울을 대표할 국제 업무·상업 복합지구로 개발할 계획이었으나 집값 자극 우려 때문에 사업을 개시하지 못하던 중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요구를 수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세 번째 서울시장 임기를 이제 겨우 2년 정도 남긴 상황에서 중앙정부와 현실적 절충점을 찾은 셈이다. 더 이상 사업을 지연시킬 명분이나 실리가 없다는 판단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기사를 보면 해당 부지의 30-40% 정도 면적에 8000가구를 짓겠다는 건데요
송파 헬리오시티랑 비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용산 정비창 용지랑 면적이 비슷하거든요. (40만㎡)
헬리오가 9000 세대인데, 그 절반도 안 되는 면적에 비슷한 수의 가구를 만든다는 말이라.

헬리오도 엄청 빽빽한데 여기는 다 지어놓으면 어떨지... 궁금하네요.
전세값 폭등

얼마나 고층으로 지으려고....

신분당선 연장이 딱 저 지역 관통이라 교통은 어느 정도 해결이 될겁니다.
종로로 안가고 용산 간다고 욕 많이 먹었는데 오히려 새옹지마가 됐네요.

주택없이 전부 호텔이니 상업시설이니 오피스로 용적 다 채워서 올리면 공실율 어마어마할걸요 ㅋㅋㅋㅋㅋ

저거 나중에 분양하게 되면 lh는 어마어마하게 수익내겠군요.

서울에 주택이 모자르니 더 짓기는 해야죠. 교통혼잡은 감수해야 겠지만요.

용산근방은 지금도 밀리는데 개발이 끝나면 대중교통 전용구간으로 지정해야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277&aid=0003993527

그러나 저의 김무성 테마주는....흑... 넷마블 왜 안오르냐.... ㅜㅜ

여윳돈에서 쪼개어 투자하는게 젤 맘편해요...

ㅠㅠㅠㅠ 김무성테마주 ㅠㅠ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10026185

FTA로 환율조작국 지정을 얻어맞았다면 최악이었겠지만,
다행히도 그렇지는 않군요. http://v.media.daum.net/v/2017030120561309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제

Total 1,774건 1 페이지
경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4 아시아나 채권단 "현산, 27일까지 답 없으면 계약 파기" 익명 06-05 454
1773 GV80 디젤차 떨림 현상으로 출고지연…"조치방안 마련중"(종합) 익명 06-05 349
1772 네이버통장 다음주 출시된다..증권업계 메기효과 주목 익명 06-05 307
1771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종합) 익명 06-04 263
1770 세계가 눈독들이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中, 초당 30만건 거래 목표 익명 05-24 477
1769 코스피 상승 출발…2달반 만에 2,000선 회복 익명 05-21 528
1768 공인인증서 21년만에 폐지되나..20일 본회의 통과 전망 익명 05-18 413
1767 “샤넬·애플·이케아 되는데”… 긴급재난지원금 역차별 논란 익명 05-18 484
1766 예탁금 1000만원 없으면 원유 레버리지 ETFㆍETN 투자 못한다 익명 05-17 275
열람중 주거비율 30% 넘는 국제업무지구…`금싸라기 용산` 빛바래나 익명 05-06 499
1764 햄버거도 구독 서비스… 버거킹 "월 4700원에 버거 4개" 익명 05-06 540
1763 치킨 1위 교촌 소진세號 , 프랜차이즈업계 첫 IPO 성공할까 익명 04-28 615
1762 [보통사람 금융백서] 5억 넘는 아파트 구입자, 시세차익이 대출금 절반 넘어 익명 04-27 495
1761 5월 4일, 270만 저소득세대 현금 지급 계획 익명 04-25 405
1760 묵비권으로 1시간 버티던 김봉현, 담배 건네자 공범 은신처 밝혀 익명 04-24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