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국가에 도움되나"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국가에 도움되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11-25 11:34 조회1,200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421&aid=0005011298


"과연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및 징계 청구를 할 만한 일인지 또 지금이 이럴 때 인지 그리고 국가와 사회에 도움이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 의원으로 첫 소신발언이군요. 마지막 소신발언은 아니기 바랍니다만, 희망은 희망이고 예상은 예상이지요.

검찰개혁과 공수처법 개정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지금 검찰개혁의 방향은 어떻나"
"수사권 조정이라는 미명 하에 소추기관인 검찰에 어정쩡하게 수사권을 남겨두고
수사기관인 경찰에는 감시감독의 사각지대를 다수 만들어 놓았을 뿐더러 독점적 국내정보수집기능까지 부여했다"

"공수처는 검·경이 수사 중인 사건을 가져올 수도 있고 기소권도 행사하게 만들어 여러 가지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대해서 우리는 [야당의 비토권이라는 안전장치가 있으니 과하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는 그 비토권을 무력화시키는 법개정을 진행시키려 하고 있다]"

얼굴에 철판이 없는 자라면 반박할 수 없는 내용이지요.
김남국같은 자들이 몇번 비난하면서 절이 싫으면 중이 꺼지라 하겠죠.

아무리 봐도 무리수같단 말이죠. 추.

얼굴에 철판이 있는자들이 다수 있습니다

이래서 제 3지대가 좀 컸으면 했는데 철수형 ㅜㅜ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1031500172
어...... 음...... -_- 당 수준 찾아가는거죠

분리수거의 재주는 타고났군요.

선거에서 뽑아야하는 한국사람(쑻)

황크나이트가 또?

차라리 기록 안남던 시절엔 이런거 보고 짜증날 일이 별로 없었는데 ㅋ

이런 꼴을 안보고 살 수 없는 시대가 되어서 앞으로도 계속 이런게 나올거라는게 참 ㅋㅋ

딱이네, 딱이야.

영입하는 사람들마다... ㅋ

ㅋㅋㅋ화이팅요.

아드님이 재수없어서 30대쯤에 팔 하나쯤 날라가면 기초연금만 받게 될텐데

http://v.media.daum.net/v/20170730150430915?d=y&RIGHT_COMM=R9

중복인진 모르겠지만 이번엔 주 지지자층인 60대 이상 노인층한테

막말한게 올라와서 올려봅니다. 저 사람 진짜 제정신이 아니네요

하다못해 반대 지지층한테 비난하는거까진 이해하겠는데

자기네 주지지자층한테 "틀딱층" (‘틀니를 딱딱 거린다’는 뜻의 노인 멸칭)

이란 막말을 쓸 정도라니...

이미 카카오 일반 기사 메인에까지 올랐으니 사람들도 다 알꺼고

이 사람 이러다가 원래 실은 여권지지자 혹은 트로이의 목마 소리들어도 할말없게 된거 같습니다.


가뜩이나 줄어들고 있는 지지자들 최고로 엿먹이는 발언이네요. 어둠의 진보세력 인정합니다

틀딱도 보다가 하도 웃겨서 틀니 딱딱거리다 빠져불것네;;

근본은 못 버리죠...

혁신을 위해선 다 죽여야 한다는 강한 신념이 엿보입니다.

그런데 기사에선 층이라고 나와서요
나중에 그 부분에 따른 공지가 나오면 수정하겠습니다.

층이 아니라 충인데

도대체 저 양반은 무슨 생각일까요
양쪽 모두에게 저러는 건 안철수를 본받아 류크나이트가 되고싶다는 의지의 발호인가요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0&oid=003&aid=0008072966 kia~~~주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768건 85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08 “조윤선이 버린 하드디스크 확보” 익명 01-14 751
3507 이혜훈 바른정당 신임 당대표…"보수 대수혈 앞장서겠다" 익명 06-26 751
3506 홍준표 "사생결단…지면 빠져 죽자"…서울서 대구까지(종합) 익명 04-17 751
3505 이완구 "천안 재보궐 불출마..지방선거후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상보) 익명 04-23 751
3504 대리사과 부인 해프닝…임종석, 박주선에 "대리사과 맞다" 전화 익명 07-13 751
3503 민주당, 김명수 임명안 표결 직전 국민의당 고발 대거 취하 익명 09-22 752
3502 3野 黃 탄핵공조 초강수…특검연장 직권상정으로 대안모색 익명 02-27 752
3501 탄핵 인용 땐 5월9일 대선 유력…후보등록 내달 15·16일 익명 03-09 752
3500 靑 공직기강 해이에..야당, 일제히 대정부 파상공세 익명 12-01 752
3499 文대통령, 美 의원단에 "제한적인 군사옵션도 불가" 강조 익명 08-21 752
3498 중국의 문 정부 평가 충격적? 해당 교수 "그런 말 한 적 없어" 익명 04-08 752
3497 이낙연 총리 "추경에 가뭄대책비 긴급 반영해야" 익명 06-18 752
3496 박성진 엄호논리에 모욕감 느낀 과학계, 청와대에 사과 요구 익명 09-03 752
3495 박지원 "반기문, 입당할테니 밀어달라 했으나 거절" 익명 12-22 752
3494 이철우 - 이러고 있으면 세월호 학생들처럼 다 빠져 죽는다 익명 11-28 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