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숙 대표발의 공탁법 개정안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양정숙 대표발의 공탁법 개정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11-23 11:46 조회1,260회 댓글0건

본문

http://naver.me/5eOuCDuT

중요한 것은 공탁에 형사피해자의 신분사항 기재를
하지 않아도 되게 함으로써

피해자는 신원노출없이 피해변제륻 받을 길이 열리고
가해자는 상대의 신원노출 우려때문에 공탁도 할 수 없었던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한 개정안입니다.

일같은 일을 하는건 칭찬해줘야죠!
http://m.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2630851

http://m.news.nate.com/view/20170718n43623?issue_sq=7377


<2004년 3월 16일 기사>
http://legacy.www.hani.co.kr/section-003000000/2004/03/003000000200403161719074.html

탄핵 소추 이후에도 입장표명을 자제한 추 위원은 16일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서울지역 확대당직자회의에 참석,
"탄핵 이후 국정불안을 우려해 탄핵소추를 반대했을뿐 탄핵 사유가 틀려서 반대한 것이 아니었다"며
"노 대통령의 탄핵사유는 줄이고줄여도 책자로 만들 정도"라고 주장했다.
추 위원은" 노 대통령이 총선결과를 보고 재신임을 스스로 평가하겠다며 대국민 협박을한 것을 보고 탄핵하지 말자고 할 수가 없었다"고 탄핵 소추 찬성으로 입장을 바꾼배경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러시아 대선 투표…푸틴 대통령, 6년 더 집권 확실시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3/18/0200000000AKR20180318040251080.HTML

“예상대로 푸틴이 승리해 2024년까지 통치하면 모두 20년을 크렘린 궁에 머물게 돼 30년 이상 권좌를 누린 이오시프 스탈린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에 이어 러시아 현대사의 두 번째 장기 집권자가 된다.” 시황제와 푸짜르...

후후 신난다

오 그런가요? 몰랐습니다. ㅎㅎ

근데 그거 아시나요?
흔히들 “방사능 홍차”로 알려진 차가 사실은 [녹차]였다는 사실 말이죠.

이 뉴스를 보고 가입인사 게시판을 가봤더니 ㅋㅋㅋㅋㅋ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1663833




기대도 안 해서 그런지 실망할것도 없네요.
자꾸 핵심은 피하고 말 돌리는것 같은 느낌이..... 진영논리가.... 후........

본인이 만년 2인자 시절에는 드러눕고 여당이랑 묶어서 네거티브 공세 참 잘하셨던것 같은데.
대통령의 품격이란건가요 ㅋㅋㅋ

뭐 예전부터 자기들 유리한건 적극적으로 답하고 불리한건 어물쩡 넘어가거나 씹었으니 그려러니 합니다.

형 이건 좀 아닌거같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768건 85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08 “조윤선이 버린 하드디스크 확보” 익명 01-14 751
3507 중국의 문 정부 평가 충격적? 해당 교수 "그런 말 한 적 없어" 익명 04-08 751
3506 이혜훈 바른정당 신임 당대표…"보수 대수혈 앞장서겠다" 익명 06-26 751
3505 홍준표 "사생결단…지면 빠져 죽자"…서울서 대구까지(종합) 익명 04-17 751
3504 이완구 "천안 재보궐 불출마..지방선거후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상보) 익명 04-23 751
3503 박지원 "반기문, 입당할테니 밀어달라 했으나 거절" 익명 12-22 751
3502 대리사과 부인 해프닝…임종석, 박주선에 "대리사과 맞다" 전화 익명 07-13 751
3501 민주당, 김명수 임명안 표결 직전 국민의당 고발 대거 취하 익명 09-22 752
3500 3野 黃 탄핵공조 초강수…특검연장 직권상정으로 대안모색 익명 02-27 752
3499 블랙리스트 김기춘·조윤선 각각 징역 3년, 1년 집유 2년 익명 07-27 752
3498 탄핵 인용 땐 5월9일 대선 유력…후보등록 내달 15·16일 익명 03-09 752
3497 靑 공직기강 해이에..야당, 일제히 대정부 파상공세 익명 12-01 752
3496 文대통령, 美 의원단에 "제한적인 군사옵션도 불가" 강조 익명 08-21 752
3495 이낙연 총리 "추경에 가뭄대책비 긴급 반영해야" 익명 06-18 752
3494 박성진 엄호논리에 모욕감 느낀 과학계, 청와대에 사과 요구 익명 09-03 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