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감사 막으려 444개 문건 삭제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원전 감사 막으려 444개 문건 삭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10-21 12:35 조회744회 댓글0건

본문

https://n.news.naver.com/article/020/0003315671

어제 감사원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관련 보고서가 올라왔습니다. 내용이 길어서 저도 아직 다 읽지는 못했는데, 아주 가관인 대목들이 몇 있네요.

그 중 하나는 산자부가 감사원의 자료제출 요구에 자료를 삭제하기 위해 일요일 자정에 몰래 들어가서 관련 자료를 다 삭제했다는 내용입니다. 감사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 삭제라니.. 실무자들은 시킨 일만 했을 뿐이라고 하겠지만, 시킨 사람부터 실무자까지 전부 다 처벌 받아야 할 사항이라고 보구요.

이 기사에서는 다음과 같은 대목도 있습니다.

감사원은 이날 공개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 점검’ 감사보고서에서 산업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월성 1호기 계속 가동 시 전기 판매 수익을 일부러 낮게 산출하고 월성 1호기 즉시 가동 중단 때 감소하는 인건비 및 수선비 등 비용을 높게 추정해 조기 폐쇄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은 2017년 12월과 2018년 3월 한수원으로부터 “‘월성 1호기’를 즉시 가동 중단하는 것보다 운영변경 허가 기간(2년 뒤)까지 운영하는 것이 경제성이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 하지만 2018년 4월 초 문재인 대통령이 ‘월성 1호기의 영구 가동 중단 계획’에 대해 청와대 보좌관에게 물었고 이를 전해 들은 백 전 장관은 “즉시 원전의 가동을 중단하는 것으로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산업부와 한수원, 경제성 평가를 맡은 회계법인은 판매 단가를 낮추는 방식으로 2018년 5월 3일 3427억 원이었던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결과를 1779억 원에서 733억 원으로 낮췄다가 같은 달 18일에는 163억 원까지 떨어뜨렸다. 이후 회계법인은 같은 해 6월 11일 최종 224억 원으로 보고했고 한수원은 이사회를 열어 월성 1호기 폐쇄를 결정했다.

***

15일만에 3427억원이 163억원으로 바뀌는군요. 회계법인이 조직 생리상 클라이언트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것은 맞습니다만, 회계법인의 목적이 이게 맞습니까? 자본주의 감시하라고 둔 법인이 이런 일을 했다면 마찬가지로 책임져야 맞다고 생각합니다.

박범계는 감사원장을 불러 놓고 감사에 불응할 수도 있다는 식의 황당한 질의를 하던데 하도 상식 밖의 일이 많으니 입에서 뱉으면 다 말인 줄 아나 봅니다. 삼덕 중징계가즈아~~~

아마 지운거 아예 못 찾았으면 공문이 서버 어딘가에 남아있다 쳐도 행안부 압색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이걸 해줄리는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포렌식 진행해서 300여건은 내용까지 복구완료. 나머지 120여건은 아직 복구 못했다고 하네요.

왜 저렇게까지

헌데.... 보통 공공기관의 공문은 시점인증 다 하지않나요... pc에 파일만 삭제한다고 될 문제가 아닐텐데?? 시점인증된 공문까지도 삭제/변조되었다면 이건 행안부도 피해갈 순 없는 문제라 생각됩니다.

감사원 일 잘하네.
감사원장 대통령 하면 적폐청산 잘할지도?

컴퓨터 들고나간 건 들킨거 봤으니까 이젠 안에 들어가서 지웠군요.. 레벨업 인정합니다

이래서 감사결과 나오는걸 계속 지연한거고 감사원장이 조금만 더럽거나 약한 사람이었으면 원한대로 되었었겠죠.

박근혜 임기 8년차

제 상식으로는 이런 은멸 지시한 사람은 중형이 당연한 거 같은데, 역시 법을 몰라서 하는 생각이겠죠.











선거가 먼저다 노노

더듬어 만진당

어디까지 믿어야할지 모르겠지만 사실이라믄 조져야죠.

요즘 당이 하는 일처리가 좀..;
계속 당원들을 호구로 보다가는 훅갈텐데요..

관련자 전부 출당 시켜라 좀...

더불어 만진당...

합의하에 더듬어라좀...

https://news.v.daum.net/v/20181226110401871

제가 트럼프를 명나라 만력제의 미국판처럼 생각하는 편이긴 하지만, 미국 대통령이 일반 시민과 이렇게 사적으로 대화나누는 이벤트가 재미있네요.

아직도 산타를 믿니? 7세는 아직 산타를 믿기에 marginal한 나이이니까.

아이는 트럼프의 팩폭에도 동심을 지키는 데에 성공했다 합니다. 산타로부터 선물도 받았다 하네요. :) 산타가 현금을..?!

전 초등학교 4학년까지 믿는 척 했는데, 믿는 척한다는 걸 어떻게 알았는지 머리 맡에 현금이 들어있더라고요.

연례행사래요. 50년대부터 했다니 의외로 유사깊던데요.

NORAD의 그 과학자가 사실은 개인적으로 트럼프와 친분이 있는 사이였다거나..?!

꼬마 : 이것이 그 대안적 사실인가 뭔가 하는 그거임요?

아니 근데 저는 꼬마가 NORAD에 전화를 걸었더니 대통령한테 전화 돌려준 거 자체가 너무 신기한데요.

https://news.v.daum.net/v/20190324145811403




[말레이시아 총리실 보좌관은 AFP통신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인사말을 건넸을 때 우리는 행복했고 재미있었다”고 말했으며 “개인적으로, 이건 이슈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



물론 뭐 속으로는 어떻게 생각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뜨리마카시, 말레이시아
악의 있는 행동도 아닌 모르고 한 인사 실수 정도에 대놓고 "아 그거 좀 그랬습니다 다음엔 조심 좀 해주세요??" 이럴 순 없죠 당연한거 아닌가...

말레이시아 국격이 올라가네요 ㅋㅋㅋ 다른데서 본건데 우리나라서 곤치나와라고 했다기보다 사투리쓴거랑 비슷하다고 보면 될거 같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국내서만 사용하는 사투리와 다른 나라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의 차이는 분명히 있는거고 다음부터는 더 조심해야겠죠 말레이시아에서 이렇게 대응해준만큼 그 다음에는 진짜 더 잘 준비해야할거라고 생각합니다.

말레이시아 입장에서는 우리가 더 강국이니 저럴수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718건 29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98 정의당, 트위터 부적절한 표현 논란일자 삭제·사과 익명 12-20 743
4297 정미경 "주민번호 변경, 간첩 못잡게 하려는 것 아닌가" 익명 12-19 1025
4296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희상 안 공동 발의 익명 12-19 773
4295 임동호 "靑 민정, 불출마 조건으로 과분한 자리 제안" (추가: 다른언론 인터뷰에선 사실무근 주장) 익명 12-18 751
4294 "말 안하면 뒤집어 쓴다"…한달만에 묵비권 전략 버린 조국 익명 12-18 783
4293 美태평양 공군사령관 "대북 외교 실패시 과거 상정 모든 대응 검토"(종합) 익명 12-18 796
4292 文정부 두 번째 국무총리에 정세균 지명…사상 첫 국회의장 출신(종합) 익명 12-17 759
4291 송병기 1인2역 조서, 레미콘 사장기사인 척 조서꾸며 익명 12-17 896
4290 ‘다주택자’ 청와대 참모진에 주택 처분 권고 익명 12-17 723
4289 與, 하명수사 의혹 특검 추진 검토…20일 최고위서 결정할 듯 익명 12-16 840
4288 한국당 주최 집회 참석자들, 국회 난장판으로 만들어 익명 12-16 993
4287 이낙연 “국민은 웃통 벗고 선인장 껴안는 지도자보다 안정감 있는 리더 원할 것” 익명 12-14 741
4286 유재수, 아파트 살 돈 빌리고 “안 오른다”며 1000만원 안 갚아 익명 12-14 794
4285 세월호 구조 손 놓은 해경 간부들..당시 감사문건 입수 익명 12-14 988
4284 한국당, 패스트트랙法 상정 지연전술…필리버스터 카드 꺼내 익명 12-13 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