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나를 여성인권운동가라고 불러주면 좋겠어요"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용수 할머니 "나를 여성인권운동가라고 불러주면 좋겠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06-27 13:56 조회899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00626181252156


지난 5월 첫번째 기자회견을 할 때 이 할머니의 문제의식은 뚜렷했다.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존의 운동 방식을 그대로 이어가는 건 유효하지 않은 전략이라고 판단했다. 할머니의 문제제기는 ‘폭로’가 되어 정의연 ‘부실 회계 의혹’ 등으로 번져 나갔지만, 이 할머니 본인은 운동방식을 바꿔보자고 던진 화두였다. 스님과 할머니의 대화가 끝난 후 기자는 이 할머니에게 앞으로 위안부 운동이 가야 할 길에 대해 물었다. 할머니는 “지금은 좀 힘들고 괴롭지만, 앞으로 방식을 바꿔 운동이 이어지길 바란다”며 “수요시위를 안 할 수는 없지만 다른 방식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동안의 운동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외에 증명하고, 전 세계 전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활동으로 넓히는 데 집중했다면, 정작 위안부 문제의 역사와 한국이 일본에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라며 요구하는 내용이 무엇인지 등 내용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가르치는 활동은 부족했다는 취지다. 이 할머니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개인에 대해선 “마음은 안됐어요. 열심히 했잖아요. 그런데 욕심을 덜 부렸으면 됐을 텐데…”라며 정계 진출에 여전한 서운함을 표했다.

이 할머니는 시민들이 직접 눈으로 보고 위안부 문제를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영구적인 장소로 ‘위안부 역사 교육관’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 할머니는 “‘정신대’가 아닌 ‘위안부’ 역사 교육관에서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도록 교육하고 싶다”며 “미래세대인 한·일 학생들이 제대로 배우면 문제를 해결해주리라, 나는 믿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는 성폭력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교육을 시작으로 세계의 평화 문제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두루뭉술한 계획을 넘어, 시민사회에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완전한 계획이 확정되면 기자들에게 알릴 것”이라며 “저도 오랫동안 싸워왔잖아요. 이제 너무 힘들어요”라고도 했다.



이용수 할머니, 정의연과 내달 합동기자회견
https://news.v.daum.net/v/20200627112145299


이 할머니와 정의연 이나영 이사장은 어제(26일) 만나 "앞으로 잘 하자"고 대화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다음달 중 구체적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합동 기자회견에서는 위안부 역사교육관 설립을 포함해 앞으로의 위안부 운동에 대한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정의연이 잘못한 점을 지적하고 위안부 운동의 방향을 바꿔보려고 했던 이용수 할머니의 외침이 이 나라에는 아직 시기상조였는지,
극좌에서는 할머니를 음해하고 극우에서는 위안부 역사 자체를 왜곡하려는 움직임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이 제3의 길을 찾기를 원합니다.

물타기하면 안될 것이, 할머니가 윤미향과 정의연의 지난날 과오를 용서한 거 아닙니다. 잘못한 것이 낱낱이 밝혀져서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죠. 정의연의 의도는 저도 물타기라고 생각합니다.

검찰에 대해서는, 윤석열이 자기 식구 감싸기를 해서 제가 싫어하는 거지 현 정부 일이라고 봐주는 일은 없기 때문에 제가 윤석열을 응원하게 만드는 건 참 기가 막힌 일이로군요.

윤미향 사태때 민주당 당 내에서 구성원 충성심 테스트 하는건 보셨을테고.
추장관의 주옥같은 발언들 보면 검찰에 물음표가 찍히는것 또한 사실인데.
합리적인 의심같은건 별로 좋아하진 않으니 저도 검찰수사까지 의심하고 싶진 않네요.

정의연이 위안부운동으로 할머님들과 같이 목소리를 내고 싶으면 최소한 검찰수사 받을거 다 받고 난 뒤에
그때서 다시 목소리내도 늦지않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어물쩡 끼어드는건 그냥 숟갈 올리기로 밖에 보이지 않아요.

저도 정의연이 붙은 것은 불쾌하긴 한데, 할머니 입장에서 생각해봤을때 선택지가 많이 없습니다.

생각이야 저도 판다곰님과 같습니다. 할머니가 받는 유무형의 압박이 장난 아니니까 일종의 타협을 하신 거라고 생각하는데..
만약 정의연과 할머니의 합동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이 할머니 이용해서 물타기 하려고 하는 것이 매우 눈에 띌 정도가 된다면 저도 반대입니다.

+ 솔직히 여당이 저렇게 뭉개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가 잘 될지도 의문이긴 한데, ..여기까지 생각이 미치니 저는 생각하기를 그만두었습니다.

할머니께서 목소리 내는건 괜찮은데, 정의연이 저기에 이런 저런 코멘트 붙일 처지는 아닌것 같아서요.
정의연은 검찰 수사 다 받고 잘잘못 다 털어낸 뒤에 이렇게 나아가겠습니다. 발표해도 늦지 않을것 같네요.

운동의 중심은 피해당사자인 할머님들이지 정의연이 주체는 아니고 그럴필요도 없잖아요.

윤미향과 정의연을 검찰에서 수사하고 있지 않습니까.

할머니가 덮어두자고 한 적도 없는데요. 정의연 입장에서야 물타기 하고 싶겠죠. 그런데 어떤 방향이 되었든 할머니가 위안부 운동을 계속 지속하시려 하고 그래야 하지 않겠습니까? 수사-재판이 다 종료될 때까지 할머니가 운동 안 하고 마냥 기다리라는 것인지요?

그래서 윤미향은요? 어물쩡 넘어가나요?
이번 일의 잘잘못을 잘 따져보고 난 뒤에도 늦지 않을것 같은데.
정의연이 이번 일은 일단 덮어두고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갑니다 응원해주세요 하면 사람들로부터 지지받을거라 생각하는건 아니겠죠 설마.

머레이...

http://v.media.daum.net/v/20161223044230249 http://m.news.naver.com/read.nhn?oid=047&aid=0002138465&sid1=102&mode=LSD







하... 크크크 하나님도 안믿고 우상숭배하는데 목사라고???ㅋㅋㅋ

한국개신교는 너무 왜곡되었습니다.
독재자를 숭배하고 권력의 개가 되길 자처하며 종국엔 스스로 굴림하려 드는 성경과 그분 대신 돈과 권력만을 따르고 쫒는 쓰레기들 소굴이 되었어요.

마늘 주사를 맞든 보톡스를 맞든 일이나 잘하면 누가 뭐라 할까요.

이 기사 볼때 빡침 주의요;;

http://v.media.daum.net/v/20180613190522697

앗! 이럴수가...

그러나 아래 민경욱 의원 기사를 봐도 알 수 있듯이
홍 대표님께서 이미 너무 많은 새싹을 키워놓으신 것 같아
홍 대표님의 이후도 크게 걱정은 되지 않습니다.

물론 떠나시는 그 날까지 저는 종신직으로 대표님 자리에 남아주실 것을 희망하겠습니다만... 다음대선까지 대표하셔야되는데

안되는데...

홍대표니뮤ㅠㅠㅠㅠㅠㅠㅠㅠ

지역구가...

당대표로 백의종군 하셔야죠

바미당 통합!? ㅋㅋㅋㅋ

어허, 저는 安크나이트를 추천합니다! (?!)

차기 자한당 대표로 오늘 유느님을 유치찬란하게 건드신 민경욱을 추천합니다.
http://www.sedaily.com/Event/Election2018/NewsView/1S0SK9BNF4

음... 종신대표 플러스 최소한 다음 대선후보까지는 나와주셔야 할 분인데요... 이렇게 되나요... ㅠ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624건 1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24 호텔측 "해수부에 노쇼 항의하니 돌아온 건 소송하셔야죠" 익명 00-00 473
4623 로또 분양 차단할 주택법 개정안 통과…"5년 내 의무거주" 익명 08-04 237
4622 월세 찬양’ 윤준병, 공동발의 법안엔 “전세 사라져 주거 불안 가중” 익명 08-03 420
4621 중정→안기부→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21년만에 개명 익명 07-30 393
4620 군위군, 공동후보지 조건부 유치신청 의사…신공항 타결 가능성(종합2보) 익명 07-30 228
4619 ‘고귀한 투자’ 이해찬 세종땅 4배↑ 투자처로 ‘으뜸’ 익명 07-30 278
4618 박지원 "대통령님 진심 감사" 김태년 "목소리 팍 낮아졌네요" 익명 07-30 273
4617 김부겸 "주호영 강남 집값 23억 오를 때 대구 집값은 떨어져" 익명 07-30 497
4616 北, 7월4일 美독립기념일에 순항미사일 쐈다 익명 07-30 386
4615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 오늘부터 우주발사체 고체연료 제한해제 익명 07-28 474
4614 그들은 버스 타고 ‘천박한 서울’로 출근하는 ‘우리’를 모른다 익명 07-27 564
4613 "군인이 다신 그러지 않도록"..세월호 어머니의 호소 익명 07-25 502
4612 ‘정관계 로비’ 향하는 라임수사…이상호 민주 지역위원장 구속 익명 07-23 784
4611 채널A 기자 검언유착 의혹, 타임라인은 거짓말 하지 않는다 익명 07-22 514
4610 옵티머스 사태, 靑 행정관 부부는 어느 정도 연루됐나 익명 07-21 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