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6월5일 반드시 개원..협상연계 통합당에 충격"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김태년 "6월5일 반드시 개원..협상연계 통합당에 충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05-31 17:08 조회567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00531161347865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장을 뽑고 나면 의장이 상임위를 강제배정하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며 원 구성 합의 전 의장 선출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내자, 법정시한 내 개원을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이걸 빌드업을 이렇게 하네요.
의석수가 깡패긴 합니다. 일단 법사위와 에결위는 반드시 챙겨야 합니다. 저번에 여상규 김재원 보면서 느꼈습니다.

http://v.media.daum.net/v/20180109110239333?rcmd=rn

금정구 왕자님께서.. 이친구 처음 출마할때 현수막이 정말 웃겼어요.
[김진재 아들 금정을 지켜라!]

하긴 계승받긴 했죠.

왕이라고 해 주세요

어휴 도련님들 쯧쯧

크크크크크

http://v.media.daum.net/v/20170120160039751


이 의원은 “이건 날치기 통과다. 우리 국회만 굉장히 미개하다. 아프리카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이런 일을 교문위에서 했다는 게 굉장히 수치스럽다“고 말했다.

할머니... 아프리카가 미개한게 아니라 그런 사고방식으로 국회의원까지 하는 당신이이 더 미개한거에요. 국정교과서 금지법안은 좀 충격이네요... 저 발언이 어니였으면 있었는지도 몰랐을뻔했습니다.

그게 상식이죠. 저 사람은 몰상식한게 맞습니다.

지나친게 아니라 상식인거죠.
저런 할머니가 저런 망발을 서슴치 않은 한국 국회와 저런 할머니를 뽑아준 주민들이 미개한거죠.

새누리 탈당해서 다른 당을 만들어서 각을 세워도 뿌리는 새누리죠.
똑같은 놈들이라는걸 계속 보여줘서 오히려 다행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더 이상은 이 촛불정국에서 속지 않을테니.

저건 진짜 차별적인 발언 아닙니까?
지나친 PC라 할지도 모르지만 아프리카=미개로 동치시키다니ㅡㅡ

오랜만에 뵙네요. 저 분..

https://news.joins.com/article/23153023

필리핀이 문제가 많은 나라라는 점에는 동의하고, 무슨 말씀을 하고싶은지도 잘 알겠습니다. 근데 굳이 다른 나라를 끌어들여서 이야기할 필요가 있을까요? 필리핀 사람이 이걸 보면 기분이 엄청 나쁠 것 같습니다. ...저거 인종차별인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3&aid=0003411073

"마르코스라고 하는 독재자가 필리핀을 통치하는 바람에 그렇게 제일 잘살던 나라에서 제일 못사는 나라로 전락하고 말았다"
"정치가 잘돼야 나라가 크게 발전할 수 있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잘 살 수 있다. 가장 전형적인 사례가 필리핀"

맥락은 정반대일지 모르지만 이해찬 대표도 필리핀 가지고 헛소리를 했지요. 아이고 두야.

얘랑 류여해랑 같이 정통보수-행동하는 페미니즘 정당 만들면 겁내 재밌을 거 같은데...

진짜 2010년대 들어와서 이런 역대급 ㅂㅅ철새를 볼줄이야...

진지하게 들어줄 필요가 없습니다 이언주 말은

각하께서 마르코스처럼 좀 더 천수를 누렸다면 또 모를 일이지요.

저만 볼 수는 없엇습니다 ㅎㅎ

이언주 없었으면 지금보다

얠 찾아가는 기자가 있다는게 늘 신기함 ㅋ

나경원 배현진 류여해 분발해야

언주야! 지역구 영도가 아니고 구미로 바꾸었니?

댕댕이 같은련

관심을 주지 맙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596건 23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66 "의원직 총사퇴 불사"…한국당, 패스트트랙 총력 방어태세 익명 03-08 533
4265 김영주 "기무사, 귀국한 조 대위 왜 데려갔나" 익명 12-21 533
4264 송영길 "위안부 할머니 장례식서 엄지척 사과 드린다 익명 07-26 532
4263 이완용·박정희 이름까지 사용…국정화 여론조작의 참담한 민낯 익명 10-11 532
4262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러시아 내통에 대한 증언의 댓가로 면책권을 요구했습니다. 익명 03-31 532
4261 세월호 유가족, 靑 100m 앞 진입.. “2년 7개월 걸렸다” 익명 12-03 531
4260 ‘간 큰 남자’ 이정도 靑총무비서관..文대통령 휴가 3분의 1 깎았다 익명 08-25 531
4259 GMO 완전 표시제 시행 靑국민청원 20만 명 넘어 익명 04-09 531
4258 정부비판 댓글 조작 드루킹, 오사카 총영사 자리 요구했다 익명 04-15 531
4257 장제원 "문재인 신년사, 부모 생각 않는 철없는 아들 모습" 익명 01-10 530
4256 ‘국정화 반대 김 교수’는 왜 떨어졌나…역사학계 블랙리스트 어땠길래 익명 10-31 530
4255 김어준 `배후설`에…이용수 할머니측 "상상력 풍부하네" 익명 05-26 530
4254 오신환, 원포인트 임시국회 제안..정경두 해임건의안 표결 전제 익명 07-19 530
4253 탄두중량 완전 해제 미사일 지침 개정 익명 11-07 530
4252 [5·18 민주화 운동]전여옥 “37년전 나약한 겁장이 여대생 죄책감, 文대통령 기념사에 치유” 익명 05-18 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