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국회 본회의 ‘개근상’ 40명…서청원 조원진 한선교 ‘결석왕’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20대 국회 본회의 ‘개근상’ 40명…서청원 조원진 한선교 ‘결석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0-05-27 01:39 조회562회 댓글0건

본문

http://m.hankookilbo.com/News/Read/202005241843351738

개근 명단에 제 지역구 당선자님도 보이네요. 저는 [적어도] 이분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불출석을 통한 성과를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이상 21대 국회에서는 출석해 토론을 하는 모습이 대전제가 돼야 하지 않냐”고 했다.

그리고 출결 결과에 따른 세비삭감과 심지어 자격박탈까지도 필요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엌ㅋㅋㅋ 저도 완전 똑같아요

메인 메뉴에서 제목이
"20대 국회 본회의 ‘개근상’ 40명…서청원..." 이정도 까지만 보여서
야...서청원 의원이 개근을 했네? 하며 들어왔더니..

http://v.media.daum.net/v/20170925201559407

ㅋㅋㅋㅋㅋ얘네들 돈 어디서 나는가가 의문이었는데 제 의문이 이렇게 해소되는군요 ㅋㅋㅋ   빽이 든든하구만 ㅋㅋㅋ

https://news.v.daum.net/v/20200108183100182

일단 먼저 기사 제목이 매우 맘에 안 듭니다. 그냥 사찰이 아니라 불법 사찰이지요.
불법이란 말 안 붙이면 그만한 이유가 있으니까 사찰한 거 아니냐 하는 헛소리가 끼어들 여지가 생깁니다.
설령 그만한 이유가 있다 해도 세월호 유족들에 대한 박근혜 정부의 행동은 엄연히 불법적입니다.


도저히 아무리 생각해 봐도. 도대체 세월호 유족들이 무슨 죄가 있다고.
오보, 늑장 대응, 공문서 조작, 언론 조작, 불법 사찰, 사건 및 진상규명 은폐 등등.
청와대, 기무사, 언론, 검찰, 경찰까지 동원해 그렇게 못된 짓들을 했는지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당시 망언을 지껄인 청와대 관계자 및 정치인들 말대로라면 한낱 교통사고의 피해 유족들이라더군요.
그래서 세월호는 특별대우해서는 안 되고 저렇게 관심 가져줄 이유도 없다고들 말하더군요.

그런데 그런 대단치도 않은 분들을 정작 박근혜 정부에서 법이고 뭐고 다 위반해 가면서까지
파파라치나 흥신소 뒷조사하듯 탈탈 털면서 이렇게 역적이나 간첩 대하듯 대한 이유는. 대체 무엇이었을까요?
그 때 당신들 입으로 단지 교통사고라면서 말이죠.


어쨌거나, 은폐된 사실이 아직도 더 남아 있을지 모른다는 것이 참으로 두렵습니다.


- The xian - http://v.media.daum.net/v/20180615050616520
일 제대로 못하면 다음 총선과 지선에 같은 이유로 민주당이 참패할지도... 그정도가 되면 가서 자한당 찍기 전에 도끼로 더민당 당직자 놈들 대가리를 찍어버려야........

야이~~ 그래서 자한당 찍을꺼야?
소리가 들릴것 같아요ㅠ

그래도 기본적인 수권정당의 풍모를 갖춘 거의 유일한 당이니.. 잘 하길 바랄 수 밖에요. 비슷한 사이즈의 능력을 믿어볼만한 다른 방향의 정당이 있었으면 모르겠는데.. 이회창 총재 시절의 한나라당 처럼.. 지금은 진짜 더민당 아니고 어느 당이 집권해도 국정 운영할 인재풀 자체가 거의 멸망한 지경이라.

말씀하신대로 기초의회부터 자한당 바미당이 다 박살이 난 상태라... 다음 총선도 어지간 하면 승리는 하겠지만 억지로 승리하는 정도면 그 다음 대선, 지선이 문제가 될거 같습니다.

그래도 문통하고 추대표는 현실인식이 제대로 되는 사람이라 일단 기대는 걸어봅니다.
광화문에 일렁거리는 촛불을 보며 노무현 대통령이 두려워 하셨듯 이 열광적인 지지 뒤에 숨은 민심을 알고 무거워 하시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큰 숙제를 떠안았는데 조건이 많이 맞춰졌으니 해결능력이 되는지 안되는지는 지켜보면 될 듯..

철퇴를 맞아도 그게 다음 총선은 아닐 것.. 다음 총선까지는 민주당이 그냥 다 먹을 것이고
못하면 역풍은 그 다음이겠죠. 잘하면 쭉 갈거고

이게 정말 문제죠.
이래서,저래서 못했다고 하니까 그래 한번 해봐라라고 만들어준거거든요. 변화가 없다면 더 심각한 철퇴를 맞을지도..

젊은 층의 지지를 받을 길을 한국당 스스로 차버렸다는게..

국민 무서운 줄 모르면 철퇴를 맞게 되죠.

민주당 당직자들은 지금 웃고 떠들며 좋아할 때가 아닙니다. 이렇게 멍석 깔아줬는데 일 제대로 못하면 다음에 기다리는건 참혹한 결과 뿐입니다. 제발 역사에서 배우길.

야권이 젊고 혁신적으로 재편되면 여당이 130석정도 먹을 것 같고 지금과 별차이 없다면 200석 찍겠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596건 1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96 "의원 배지 떨어진 설움" 민경욱 국회왔다 새차 견인당해 익명 06-30 416
4595 통합당, 검정 마스크 쓰고 "당분간 국회 보이콧" 익명 06-30 331
4594 토-일-월 연달아 쉬나.. 홍익표, 국민휴일법 발의 익명 06-29 344
4593 이용수 할머니 "나를 여성인권운동가라고 불러주면 좋겠어요" 익명 06-27 365
4592 라임 연루 전 청와대 행정관 "친구 호의 거절 못해..반성" 익명 06-25 435
4591 무허가 대출 이자 24%→6%로 제한..불법사금융 뿌리뽑는다 익명 06-23 541
4590 공식] 왈가닥뷰티 일베 자막 논란.."외주제작..경위 파악" 익명 06-23 435
4589 SBS 일베 논란 몇 번째야..방송 중 노무현 비하 자막이? 익명 06-23 609
4588 문대통령 지지도 4주 연속 하락 53.4%…3월말 이후 최저 익명 06-22 663
4587 [권영준의 독한S다이어리] 강정호도, 국회의원도 한국프로야구의 ‘민폐’다 익명 06-22 598
4586 볼턴 "북·미 정상회담, 김정은 아닌 정의용이 먼저 제안" 익명 06-22 635
4585 “시사직격팀에 ‘국회출입 2개월 제한’ 규탄” 익명 06-20 446
4584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공소장 내용 보강해라" 폭풍 지적 익명 06-19 724
4583 문책 아니라더니… 추미애 “2월 검사 인사는 문책성” 익명 06-19 669
4582 朴의장 "오늘 본회의 안 연다..여야 하루빨리 합의를"(종합) 익명 06-19 640